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63 16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peomi
Subject   '관습적 기사'가 문제다

[윤태진의 미디어 비평] '관습적 기사'가 문제다
 
[한국일보 2006-05-02 19:03]    
 

 
    
 광고
  
 
최근 한국언론재단이 신문과 방송사의 수습 기자를 대상으로 의식 조사를 실시했는데, 그 결과가 흥미롭다. 현 소속사의 입사를 결정하는 데 있어서 자신의 이념적 성향은 크게 작용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이다(10점 만점에 평균 3.96점). 이제 막 언론계에 발을 디딘 이 신참 기자들은 소속 언론사의 성향과 무관하게 비슷한 정치적 정향을 가지고 있다고 보아도 무방할 듯싶다.

하긴 주위의 기자 지망생들을 둘러봐도 이 결과가 그리 놀랄 만한 것은 아니다. 특정 언론사가 아닐 바에는 아예 기자의 꿈을 버리겠다는 이들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당연한 의문이 떠오른다. 비슷한 사람들이 입사해서 만드는 신문이나 뉴스가 왜 이다지도 서로 다른 걸까?

조직 문화 때문이다. 그 안에서의 관습 때문이다. 기자가 되면 선배들에게, 그리고 데스크로부터 무엇이 좋은 기사고 무엇이 나쁜 기사인지를 배우게 된다. 사주나 편집국장이 직설적으로 정치 성향을 강요하는 일은 없다. 스스로 터득하고, 나아가 그것이 바람직한 저널리즘이며 옳은 세계관이라고 믿게 된다.

그리고 그 관습은 다시 후배들에게 흘러내려 간다. 마찬가지로, 같은 신문사 내에서도 부서에 따라 그 문화는 다르게 마련이다. 같은 사람이 부서를 옮기더라도 신기하게 ‘전형적인’ 정치 기사나 스포츠 기사의 형식은 훼손되지 않는다.

늘 같은 시각으로 보고 비슷한 방식으로 접근하다 보면 그 관습에 대해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기 어렵다. 그저 당연하게 여길 뿐이다. 최근 전규찬 교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기사를 평가하면서, FTA를 그저 한미 양국 정부의 결정 사항이라고 전제하는 기자들의 태도를 비판한 바 있다.

WTO/FTA 시대의 주권자인 거대 다국적 자본이나 신자유주의의 전도사인 경제 연구소들을 외면한 채 무대 전면의 정치인들 발언만을 전달하기에 급급한 기자들을 질타한 것이다. 적절한 지적이다.

최근 몇 달 간의 FTA 관련 기사를 보면 소위 ‘국익’ 논란이나 여야(혹은 여여) 갈등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음을 발견한다. 거기에 ‘대통령의 노림수’나 ‘야당의 딜레마’ 같은 단어가 양념처럼 들어간다. 정치부 기자가 쓰는 기사라면 청와대 – 여야 – 시민 단체 – 전문가라는 구도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이다.

사학법과 관련된 복잡한 정치 상황도 이 관습적 틀로 보자면 ‘당청 갈등’이나 ‘여야 격돌’, ‘레임덕’ 정도로 간단하게 정리된다. 개방이사 추천 조항에 ‘등(等)’이라는 한 글자를 넣느냐 마느냐가 마치 이 모든 논란의 핵심인 양 단순화되기도 한다.

“글자 한자를 넣는 문제로 국정을 마비시킨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여당의 몫”(중앙일보)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단호함이 사설로 등장하기도 한다. ‘된다’와 ‘안 된다’도 똑같이 글자 하나 차이인데 말이다. 신문을 읽고 있자면, 명색이 ‘사학’의 구성원인 나조차도 이 일련의 사태들이 나와는 무관한 정치인들의 세 다툼으로만 느껴지곤 하니, 무언가가 잘못된 것은 분명하다.

대통령의 의중이나 국회 의원들의 속내를 가늠하기 이전에, 사학법의 개정 여부가 독자나 시청자들에게 왜 중요한지, 어떤 의미가 있는지 고민하는 것이 기자의 의무다. 정치부 기자들이 ‘관습적으로’ 관심을 갖는 국회 의원들의 철야 대치나 여야의 극적 합의 따위가 정말로 중요한 정치적 사건은 아니다. 사람들이 정치를 끔찍이도 싫어하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기사들 때문이 아닐까? 필요하다면 관습에서 벗어나 발상을 전환할 필요가 있다.

기존의 ‘정치부’식 틀을 깰 필요가 있다. ‘정치’를 사람들의 일상 수준으로 가져오는 정치 기사가 필요하다. 대통령이 사학법보다 다른 법안들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는 ‘분석’보다, 부동산 관련법이 실제로 많은 사람들에게 더 중요할 수 있다는 ‘의심’을 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앞서 인용한 수습 기자 조사 결과 중에는 응답자의 55.1%가 자신을 진보적이라고 평가한 반면 보수적이라고 답한 이는 29.9%에 머물렀다는 내용도 있었다. 무엇을 기준으로 스스로를 진보적이라 자평했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아무도 의심하지 않는 기존의 취재 관행이나 관습적 글쓰기에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는 자세야말로 기자가 꼭 가져야 할 ‘진보성’ 아닐까?



연세대 영상대학원 교수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6.11.11 - 08:19

125.129.200.173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NET CLR 1.1.4322)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방송위원회를 먼저 탓하라
 다음글 '의도적' 받아쓰기 유감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63Simple view'관찰자 시점'을 버린 언론  peomi 2006.11.11 2289
62Simple view2007 대선 보도는 이렇게  peomi 2006.11.11 2257
61Simple view전통매체의 힘 '의제설정'  peomi 2006.11.11 2222
60Simple view방송위원회를 먼저 탓하라  peomi 2006.11.11 1989
59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관습적 기사'가 문제다  peomi 2006.11.11 2202
58Simple view'의도적' 받아쓰기 유감  peomi 2006.11.11 2254
57Simple view 정말 KBS를 문제 삼으려면  peomi 2006.11.11 11324
56Simple view영혼까지 바꿀 생필품 '요술상자'  peomi 2005.06.12 2464
55Simple view동아투위 30년, "후배들이여, 참 언론의 길을 두려... peomi 2005.03.18 2395
54Simple view연예인 인권유린, 그냥 넘어가선 안된다  PEOMI 2005.01.22 2831
53Simple view절망의 힘 - 자유언론실천선언 30년  퍼오미 2004.10.25 1841
52Simple view진실은 도달할 수 없는 성인가? 김환균 2004.10.05 2410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