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42 12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정글화
Subject   ☞  야자수, 吉林의 얼음도 모두 상품화
정길화PD의 중국 엿보기] 야자수, 吉林의 얼음도 모두 상품화

 
드넓은 땅 끝까지 불어닥친 ‘돈벌이’ 개발 붐
 
 

같은 계절에 한 켠에서는 야자수 그늘 아래서 해수욕을 즐기고, 또 다른 곳에서는 희디 흰 눈꽃을 玩賞하는 나라 중국. 유럽 전체 면적과 맞먹는다는 넓은 땅덩어리를 가진 나라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지난 겨울 남쪽 끝 海南島와 북쪽 변방 吉林에서 이를 체험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전 국토가 뜨거운 개발 열기에 휩싸인 중국의 또 다른 모습을 직접 목도했다.  

 
 
하이난다오의 유명한 해수욕장인 원처허 해변
  
 

 
중 국은 넓다. 내가 본 거의 모든 중국 안내서의 첫 페이지는 ‘지대물박’(地大物博), 즉 ‘국토가 광활하고 자원이 풍부하다’는 말로 시작하면서 상대적으로 작은 나라에서 온 사람의 기를 죽이는 것으로 시작된다.

중국의 면적은 약 960만㎢다. 이렇게 얘기해서는 실감이 나지 않는다. 흔히 비교하는 대로 한반도 전체와 견주면 무려 44배에 달한다. 유럽 전체 면적과 맞먹는 수치라고 한다. 남북단, 즉 국토의 남쪽 끝에서 북쪽 끝까지의 거리는 약 5,500km다. 북쪽 끝의 모허(漠河)와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쪽의 경계인 난사쥔다오(南沙群島)의 위도차는 50도다. 적도의 북쪽, 즉 북반구의 위도가 90도이니 중국 대륙이 걸쳐 있는 위도가 전체의 2분의 1이 넘는 것이다.

여기서 또 동서의 거리를 따지고 덧붙이는 것은 췌언(贅言)에 불과할 것이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이 중국을 가리켜 ‘때국’(大國)이라고 불렀던 것이 새삼 떠오르는 대목이다.

국토가 이렇게 크고 넓다 보니 기후대 또한 아한대(亞寒帶)에서 아열대(亞熱帶)까지 뒤섞여 있어 한 겨울의 기온차는 지역에 따라 50도가 넘는다. 북쪽 하얼빈(哈爾濱)에서 빙등제(氷燈際)가 열리는 한겨울에도 남쪽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는 야자수 그늘 아래 한여름의 정취를 즐기는 것이 중국의 모습이다.

중국이 국토의 강역을 유지하기 위해 지불하는 정치적, 사회적 비용도 만만치 않겠지만 당장 이 큰 땅덩이에 왜소 콤플렉스가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길지 않은 기간이나마 중국의 이모저모를 두루 겪고 보겠다는 마음은 앞서지만 저 넓은 땅덩어리를 언제 어떻게 다 돌아보나 하는 생각을 하면 사실이지 막막함부터 엄습해온다.

다행히 지난 1월 남쪽 하이난(海南)성의 하이난다오와 북쪽 지린(吉林)성의 지린(吉林)시를 1주일 시차로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중국을 배우고 때때로 익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역시 구석구석 다니면서 직접 견문을 넓히고 체험하는 것보다 나은 것은 없다는 게 내 믿음이기도 하다.
하이난다오 행은 정초에 출시된 비교적 싼 중국 패키지 가족여행의 기회였고, 지린 행은 지린시 인민정부에서 실시하는 국제투자무역상담회 참관 건이었다. 하이난다오는 북위 20도 아래이고 지린은 북위 44도 내외에 자리잡고 있다. 말하자면 1주일 사이에 위도상으로 거의 25도 아래위를 오르내린 동계 남북 종단인 셈이다. 반팔에 야자수 그늘을 거닌다 싶더니 졸지에 쑹화(松花) 강변의 희디 흰 눈꽃을 완상한다. 중국이기에 가능한 경험이다.

‘전혀 중국 같지 않은 중국’ 海南島

이번 여정에서 필자는 하이난다오의 관광 개발을, 지린의 지역 개발을 위한 투자유치 욕구를 목도할 수 있었다. 역시 백문이불여일견(百聞而不如一見)이고, 백견이불여일행(百見而不如一行)이다. 괴테는 말하기를 하늘이 푸르다는 것을 알기 위해 전 세계를 돌아다닐 필요는 없다고 하였다. 그가 무엇을 말하고자 했는지는 알겠다.
중국 지도는 흔히 수탉의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따르면 동북 지방은 머리 부분으로 벼슬까지 달려 있다. 산둥(山東) 반도는 가슴이고 신장은 꽁지며 대만(臺灣)과 하이난다오는 두 발에 해당한다. 중국 사람들은 하이난다오를 타원형으로 처진 중국배 쉬에리(雪梨)처럼 생겼다고 말한다.

하이난다오는 원래 광둥(廣東)성의 일개 구(區), 곧 하이난구였다. 1989년 3월1일 섬 전체를 하나의 성(省)으로 승격시켜 하이난성을 이루어 중국의 22번째 성이 되었다. 제일 늦게 성이 된 하이난다오를 흔히 중국의 하와이라고 말한다. 물론 하이난다오를 하와이에 비견하는 것은 수려한 풍광을 갖춘 천혜의 휴양지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하이난 여행 일정은 4박5일이었다. 비행기 왕복에 1인당 2,180위안, 약 33만원. 4인 가족을 모두 합하면 적은 돈이 아니지만 언제 또 기회가 있을까 싶어 아내가 결단을 내린 것이다. 춘절 연휴 때 같으면 가격이 2∼3배까지 오른다고 한다. 인터넷으로 확인해 보니 한국에서 하이난다오로 가는 패키지 관광이 69만원대다. 그것 말고는 실제로 현지에서의 프로그램은 대동소이해 보였다.

그런데 누가 중국인의 소문난 상술이 아니랄까봐 몇몇 입장료와 케이블카 이용료 등을 옵션으로 따로 빼 단가를 낮추었음을 현지에 가서야 알게 되었다. 이것을 다 합하면 2,700위안 내외가 된다. 진주 상점과 수정 공장 등을 반드시 들르는 쇼핑 코스는 중국인 대상의 여행에서도 빠지지 않았다.

하이난다오의 면적은 3만4,000㎢. 한국(남한) 면적의 거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사뭇 큰 섬이다. 하이난다오에서 관광 개발의 모델로 벤치마킹한다는 제주도의 면적이 약 1,800㎢이니 그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원래 중국 역사에서 하이난다오는 우리의 제주도처럼 유배지였다. 한국 사람들이 잘 아는 시인 소동파도 이곳에서 4년간 유배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하이난다오에서는 이런 옛 역사 얘기보다 수려한 자연 풍광이 먼저 다가온다.

베이징(北京)에서 비행기로 3시간 반만에 하이커우(海口)의 메이란(美蘭) 공항에 도착한 것은 어둠이 내려앉기 시작한 저녁 시간대였다. 코끝에 와 닿는 첫 느낌은 아열대 특유의 싫지 않은 밤공기였다. 날이 밝자 맑고 삽상한 풍경이 사방 어디를 둘러봐도 눈에 가득 들어온다. 하이난다오 대부분의 지역, 특히 북위 20도 이남에서는 열대성 온난다우한 기후가 전형적인 겨울 휴양지로서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가도 가도 끝이 보이지 않는 야자숲, 맑은 바닷물과 깨끗한 해변, 흐드러진 열대 과일들, 풍부한 해산물…. 오염되지 않은 천혜의 경치가 먼저 눈길을 끈다. 시시때때로 밀려오는 베이징의 황사와 탁한 공기에 시달리던 우리 가족들 앞에 ‘전혀 중국 같지 않은 이국적인’그림이었다.

도시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좀 쉬려고 찾아가는 휴양지에서마저 온갖 인공 덧칠과 자연파괴적 행태에 시달려야 하는 한국인으로서는 그런 하이난다오의 풍경이 참 편하고 좋았다. 성 승격과 함께 경제특구가 된 하이난다오에 아직 본격적인 자본이 들어오지 않아 개발이 덜 된 탓인지, 인공의 손길을 최대한 배제하는 것이 하이난다오 관광 개발의 개념이어서인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든 서비스 수준이나 질은 미흡하고 세련되지 못한 구석도 없지 않았지만 무엇보다 천혜의 자연조건만은 부러울 정도였다.

배에 실린 기차도 다니는 파격적 관광 투자

특히 온천이 발달한 싱롱(興隆), 올 연말 세계미인대회가 열리는 산야(三亞) 등의 경관은 빼어나다. 산야의 아롱(亞龍)만은 해안 백사장 길이가 7.2km나 된다. 부드럽고 흰 모래, 잔잔한 파도, 맑은 바닷물이 인상적이었다. 천혜의 해수욕장으로 손색이 없다. 산야에서는 이곳 말고도 반월형 천수해만 다둥(大東) 해수욕장이 못지않은 매력으로 관광객을 부른다. 자연 풍광 외에도 수상스키·스킨스쿠버·패러슈트 등의 놀거리와 이곳의 소수민족인 리족·묘족들의 민속촌 같은 것도 있다.

전반적으로는 관광 인프라가 부족하지만 현재로서는 저렴한 가격이 가장 큰 경쟁력으로 보인다. 특히 가족관광지로는 꼭 필요한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이 별로 없다. 골프 마니아들에게 하이난다오는 최적의 여행지로 부각되고 있다. 한국의 골퍼들을 겨냥한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에서 하이난성 성도인 하이커우로 가는 항공편은 없어도 골프 여행이 편한 산야로 가는 정기항공편은 있다.

이런 저런 이유로 하이난다오는 외국인 관광객 수에서 이미 우리 제주도를 추월했다고 한다. 하이난성 당국은 일본·독일·프랑스·영국·싱가포르에 이어 2001년 3월 한국에도 무비자(5인 이상 단체여행객의 경우) 조치를 내렸다. 이로써 비자면제 조치 대상 국가는 20여 국에 이른다. 본격적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 것이다.
또 주요 골프장 및 10여 개의 대형 호텔에 한국어를 할 줄 아는 복무원을 확보하고 대형 호텔에서 한국의 아리랑TV 방송을 볼 수 있게 하였다. 주로 중국인 가족여행객들과 동행한 필자의 이번 코스에서는 이를 확인할 수 없었지만 하이난다오 여기저기에서 한글 간판을 수시로 볼 수 있었다. 관광 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변모와 부상은 최남단 하이난성에서도 실감할 수 있다. 그런데 변화는 이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지금까지 중국에서 하이난다오를 가는 길은 항공과 배편 뿐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기차편으로 하이난다오가 대륙과 연결되었다. 지난 1월7일 광둥성 남단의 잔장(湛江)과 하이난성의 하이커우를 잇는 총연장 160㎞의 사상 첫 해양열차가 개통되었다. 육지 구간은 139㎞이고, 바닷길 23.15㎞는 열차가 페리에 실려 운행된다. 카페리가 아니고 ‘트레인페리’인 셈이다. 길이 165.2m에 1만2,400t인 페리 2척이 투입돼 40량짜리 화물열차나 18량짜리 객차를 50분만에 운송한다. 하이커우에 도착한 해양열차는 이 섬 남부에 위치한 산야(三亞)까지 운행된다.

 사진설명>

1.하이난다오 동남아 풍정촌에서는 관광객들에게
큰 뱀을 목에 걸게 하고 사진을 찍어주고 있다.
2.하이난다오 관광 중심지 치오하이 거리 풍경.
하이난다오 혁명을 이끌었다는 홍생낭자군상이
뒤로 보인다.
3.하이난다오의 관광 중심지인 산야 인근에 자리한
서도의 거리 풍경.
-----------------------

이뿐 아니다. 대륙과 섬을 잇는 다리도 만든다. 광둥성과 하이난섬 간에 30㎞의 해상(海上)대교가 건설되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광둥성 정부는 500억위안(약 7조2,000억원)을 들여 다리를 놓기로 하고 하이난성측과 구체적으로 건설계획을 협의중이다. 중국에서 경제 발전이 가장 빠른 광둥 지역과 관광 휴양지인 하이난다오가 연결될 경우 광저우(廣州)와 선전(深玔) 그리고 홍콩(香港)을 잇는 이른바 주장(珠江)경제권의 통합은 물론 하이난성의 인프라 투자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바야흐로 하이난다오가 뜨고 있는 것이다.

하이난다오를 다녀온 지 얼마 되지 않아 필자는 동북 지방의 지린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다. 지린은 동북 3성 중 하나인 지린성의 주요 도시로, 성의 이름과 같지만 짐작과 다르게 정작 성도는 창춘(長春)이다. 수려한 쑹화강이 S자로 도심을 지나는 지린은 4면이 산으로 둘러싸인 채 강을 접하고 있어 ‘북국의 강성(江城)’이라고도 불린다. 그래서 이 도시의 대표적 신문 이름도 ‘장청르바오’(江城日報)다.

북위 44도 어간에 위치한 지린은 겨울에는 영하 20, 30도를 쉽게 넘어가는 그야말로 혹한의 도시다. 이런 추운 날씨가 쑹화강변 나무에 하얗게 눈꽃을 피운다. 겨울 이른 아침 강가에 물안개가 끼면 이것이 얼음으로 응결된다. 지천으로 눈꽃이 서린 희디 흰 나무들은 쑹화강과 어울려 한껏 절경을 이룬다. 이 눈꽃을 이곳 사람들은 ‘우송’(霧?)이라고 한다. 우송의 송(?)은 어떤 물체에 물방울이 얼어붙은 것을 일컫는다. 나뭇가지에 붙은 성에를 두고 하는 말이다. 순 우리말로는 ‘상고대’다.

혹한의 도시에 활짝핀 환상의 눈꽃

지린시에 따르면 이 우송은 구이린(桂林)의 산수, 장강(長江)의 삼협, 윈난(云南)의 석림(石林)과 더불어 중국의 4대 자연경관이라고 한다. 장쩌민 (江澤民) 국가주석도 ‘한강설류 옥수경화 길림수괘 명불허전’(寒江雪柳 玉樹瓊花 吉林樹掛 名不虛傳,추운 강에 핀 눈버들, 옥나무에 구슬꽃이로다. 지린의 눈꽃, 그 이름 헛되이 전한 것 아니네)이라고 찬탄하였다며 지린 사람들의 자부심이 대단하다.

매년 12월에서 2월까지 지린 쑹화강변에는 그런 눈꽃이 절정을 이룬다. 좋은 광경은 혼자 보기 아까운 법이다. 지린 사람들은 1월이면 우송의 아름다움을 즐기고 기리기 위해 우송빙설여유절(霧?氷雪旅遊節)을 개최한다. 우리로 치면 눈꽃축제 같은 것이다. 지금은 하얼빈의 빙등제가 유명하지만 지린의 무송절도 관광 인프라만 갖추어지면 그에 못지않을 것이라고 지린 사람들은 기염을 토한다. 이 무송절 기간에 지린시 인민정부는 국제투자무역흡담회(國際投資貿易洽談會)를 개최하였다. 말하자면 국제투자무역상담회다. 바로 이 행사에 참관할 기회가 있어 하이난다오부터 치면 위도를 25도나 거슬러 올라갔던 것이다.

투자상담회에는 중국에 진출해 사업하고 있는 세계 각국의 사업가들이 초청되었다. 외국과 합작한 중국인 사업가들도 포함된다. 한국을 비롯해 일본·대만·싱가포르·태국 등 아시아는 물론 미국·EU·러시아·불가리아 등 적지 않은 외국인 사업가들을 볼 수 있었다. 기업의 동향과 정보를 취재해 발간하는 전문지의 기자들도 있었다. 나는 한국인 사업가의 주선으로 최근 중국의 투자유치 노력을 견문하는 차원에서 참가하게 되었다.

이 행사는 투자유치 설명회와 각종 상품 전시 판매 그리고 개별 투자상담 등으로 진행된다. 참관단의 일정은 3박4일이고 왕복 교통편이 제공된다(베이징에서 지린으로 갈 때는 항공편, 귀로에는 철도편). 숙박과 식사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숙소는 국무원급이 숙박한다는 귀빈 초대소인 시관빈관(西關賓館)이었다. 이동할 때는 에어컨이 장착된 대형버스가 동원된다. 쑹화강변 눈꽃 경치 관광은 물론 마지막 날에는 지린 인근 베이다후(北大湖) 스키장에서 스키도 탈 수 있게 배려했다.

이 모든 일정에 드는 비용은 완전 무료다. 필자는 베이징의 다른 일정 때문에 하루 전에 출발하는 바람에 스키장 구경은 아쉽게도 놓쳤다. 나와 같이 하루 전에 돌아가는 사람이 여러 명 있자 주최측은 이들을 위해 예정에 없던 장춘-베이징 항공편을 주선하고 지린에서 장춘까지의 버스편도 안배했다. 중국에 온 이래 그들의 상술에 거의 일방적으로 당하며 ‘수업료’를 지불하기만 하던 나는 이 같은 환대에 솔직히 감읍하였다.

사실 동북 지방은 중국 내에서는 비교적 낙후된 곳이다. 그 중에서 지린성은 경치가 아름답고 관광자원이 풍부한 곳이지만 동북 3성 중에서도 주력 산업이 미약하다. 교통이 불편하고 기반시설이 열악해 백두산을 중국쪽에서라도 가 보고 싶어하는 한국인들 말고는 일반 관광객이 많은 것 같지도 않다. 이런 지린시도 대규모 국제 행사를 주최하고 예산을 들여 각국의 기업가와 언론인을 초대해 지역을 홍보하는 것이다.

외국 투자유치 위해 온갖 정성

상담회는 시내 중심가의 지린시회전중심(吉林市會展中心)이라는 곳에서 열렸는데 전시장 입구에는 ‘개방 교류 합작 발전’(開放交流合作發展)이라는 표어가 커다랗게 걸려 있었다. 이 구호는 시내 곳곳의 현수막에서도 볼 수 있었다. 어쩌면 일종의 자기암시와 최면을 위한 것이라 할지라도 매우 인상적인 것이었다. 정녕 개방하면 마침내 발전이 있을 것임을 이들은 확고히 믿는 것으로 보였다.

투자상담회의 주최 단위는 중국국제무역추진위원회 경제 신식부(信息部)와 중국 외상(外商)투자기업협회·중국국제투자촉진중심 그리고 지린시 인민정부였다. 여기에 지린시 대외무역경제합작국·지린시 관광국 등이 공동주관하고,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지린성분회에서 협력단위로 나섰다. 지린시를 알리고 투자를 유치하려는 노력이 진지하게 전개되고 있었다.

이들이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이 행사에 얼마나 노심초사하는지는 초청장에 개막식 시각을 9시28분으로 표기한 것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9시30분이면 30분이지 왜 28분인가. 중국 사람들이 숫자 8(八)을 유별나게 좋아하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숫자 8의 중국어 발음은 바. 그런데 이 발음은 파차이(發財, 돈을 벌다)·파잔(發展, 발전하다)의 파(發)와 발음이 비슷하다. 그래서 8에는 재운이 있다며 각별히 좋아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춘절에 나누는 덕담 궁시파차이(恭喜發財)가 바로 그것이다.

여하간 개막 시각을 28분으로 하면 발음이 ‘얼시바’가 된다. 좋아하는 ‘바’ 발음을 일부러 하게 된다. 그래서 굳이 28분으로 표기했다고 한다. 참관단 중의 일행 한 사람은 9시28분을 한꺼번에 발음하면 지우얼바(九二八)가 되어 이는 ‘지우얼바’(久而發)와 발음이 유사해지는 것까지 노린 것 같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이렇게 되면 ‘오랫동안 돈을 많이 번다’는 뜻이 되는 것이다. 참으로 주도면밀하기 이를 데 없다. 행사 개막식 시간 표기 하나에도 이렇듯 돈을 벌겠다는 근성이 집요하게 나타난다.

행사 이틀째 저녁에는 지린시 인민정부가 주최하는 리셉션이 열렸다. 장소는 5성급 호텔의 그랜드볼룸이다. 약 400여 명이 참석하는 행사였다. 테이블에는 지역 특산 포도주가 오르고 시장은 주스잔을 들고 일일이 좌석을 돌며 참석자들과 건배를 나누었다. 규모로 보아 여기에도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갔을 법하다.

이번 투자상담회에서 실제로 지린시가 올린 실적이 얼마인지는 잘 모르겠다. 올해의 행사에 들어간 투입 규모에 비해 아웃풋(out put)은 얼마나 될까. 필자의 궁금증에 참석자 중 한 사람이 말했다.
“글쎄요. 중국인의 회계년도는 1년이 아닐 것입니다.”
이것이 중국인들이 말하는 ‘선공후득’(先供後得)인가. 바야흐로 동북의 지린시도 그렇게 뛰고 있었다.  
  
출판호수 2003년 03월호 | 입력날짜 2003.02.21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3.03.07 - 12:44
LAST UPDATE: 2003.04.14 - 09:34

211.160.14.21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이전글 하이난다오에서 지린까지, 그들은 뛰고 있다
 다음글 손석희 시선집중 '춘절 풍경' 원고(1.31)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42Simple view에필로그 - 베이징 택시와 돌아온 지갑 정글화 2003.10.11 4191
41Simple view한번은 따져봐야 할 중국 유학의 문제   정길화 2003.09.07 3962
40Simple view☞ ‘세계의 학교’로 부상하는 중국  정글화 2003.10.12 1938
39Simple view☞ 中교육부 "中유학 한국학생 약 3만5천명으로 최... 퍼오미 2004.10.03 3091
38Simple view8.15특집 '엎그레이드 코리아' 중국편 대본 정길화 2003.08.19 3790
37Simple view 현장 리포트, 일취월장 중국의 IT 산업 정길화 2003.08.10 2462
36Simple view☞   日就月將 중국의 IT산업, 자만심에 빠진 한국... 정길화 2003.09.06 2473
35Simple view아니...한청이란 말입니껴? pgaroot 2003.06.30 2384
34Simple view한류를 어떻게 볼 것인가 정길화 2003.06.11 2326
33Simple view☞ “창의성 있는 콘텐츠로 기획부터 중국시장 공... 퍼오미 2003.07.02 3443
32Simple view☞ 한국 드라마와 ‘韓流’  퍼오미 2003.12.02 1967
31Simple view눈에 보이지 않는 적 '사스' 정길화 2003.05.14 1876
30Simple view☞ ‘사스’가 중국을 변화시키고 있다  퍼오미 2003.06.02 1951
29Simple view사스와 중국언론 정길화 2003.04.22 1864
28Simple view☞ 刺客`사스의 위험한 劍舞 퍼오미 2003.04.27 2036
27Simple view사스, 세계를 강타하다 정길화 2003.04.11 1929
26Simple view☞ 사스 확산은 당국과 언론의 합작품  퍼오미 2003.05.01 1778
25Simple view가짜 명품 브랜드 ‘짝퉁’ 쇼핑의 재미 정글화 2003.02.09 3750
24Simple view☞ 짝퉁 상가에서의 another 단상 리스푸 2003.02.11 2363
23Simple view☞  짝퉁 상가에서의 단상 정글화 2003.04.13 3378
22Simple view하이난다오에서 지린까지, 그들은 뛰고 있다 정글화 2003.02.08 2330
21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  야자수, 吉林의 얼음도 모두 상품화  정글화 2003.03.07 2275
20Simple view손석희 시선집중 '춘절 풍경' 원고(1.31) 정글화 2003.01.31 1520
19Simple view그냥 참고삼아 드리는 말씀입니다 고인돌 2003.02.14 1856
18Simple view☞ 중국의 설 '춘지에' 그 거대한 문화의 대축제  퍼오미 2003.02.17 2105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