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42 12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퍼오미 (http://jungpd.co.kr http://jungpd.co.kr)
Subject   ☞ 한국 드라마와 ‘韓流’
한국 드라마와 ‘韓流’
 
 
 
蔣 泥 (중국 작가)

현대를 ‘이미지 시대’라고 하며, 이 시대에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TV드라마와 영화다. 사람들은 이를 통해 패션이나 음식, 풍습 등 다른 지역의 생활방식을 접하고 모방한다. 그리고 이를 활용해 이익을 추구하는 경우 이를 ‘어텐션 이코노미(眼球經濟)’라고 부른다.

모든 ‘물결’이 그러하듯 ‘한류’의 발생과 전파 과정에도 이를 추진하는 측의 의도나 목적이 숨겨져 있다. 즉, ‘어텐션 경제’가 주목적이고 문화교류는 그에 따른 부수효과에 불과한 것이다.

필자는 ‘한류’에 대해 그리 많이 알지 못하지만 <사랑이 뭐길래> <이브의 모든 것> <목욕탕집 남자들> 등 몇 편의 한국 드라마를 통해 단편적이나마 한국을 이해하게 됐고 ‘한류’도 접하게 됐다.

한국 드라마에는 부부간이나 남녀간의 도리나 상하동료간의 윤리도덕 등 중국에서는 이제 크게 신경 쓰지 않는 유교적 전통들이 많이 눈에 띈다. 특히 인상적인 것은 가부장적 제도와 남존여비 사상이 자주 묘사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작품에서 복잡한 갈등구조를 형성하면서 생동감과 흥미를 돋우고 있다. 그리고 중국 무술영화 속의 주인공들이 속세를 벗어난 선인(仙人)처럼 묘사되는 것과 달리 실생활을 거의 그대로 그려냄으로써 그것이 더욱 돋보이고 있다. 바로 이런 깊이 있는 묘사야말로 중국 현대물이 제대로 표현해내지
못하는 부분인 것이다.

필자는 한국 드라마를 접하기 전까지는 한국이 민주적이라는 인상을 갖고 있었지만, 드라마에 묘사된 가부장적 제도의 횡포를 보면서 이것이 한국사회에 내포된 비민주적 요소를 반영하는 축소판처럼 느껴졌다.

그러면, 한류가 중국에서 이렇게 인기를 끌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진입 시기가 적절했다. 중국의 드라마와 영화 중에서 <융쩡왕차우(雍正王朝)>나 <환주꺼거(環珠格格)> 등 시대극은 괜찮은 편이지만 ‘현대생활’을 묘사한 작품 중에는 별로 볼 만한 것을 찾기 힘든 실정이다. 이는 좋은 극작가나 극본, 또는 연기자가 없어서가 아니라, 작품에서 일반적인 중국인들의 생활 및 정서를 제대로 그려내지 못하고 현대적인 분위기를 전혀 살리지 못한데 그 이유가 있다. 한국 드라마는 바로 중국 현대물이 제자리를 잡지 못한 틈을 타서 이런 공백을 메워주고 있다.

둘째, 문화적 동질성과 친근감이다. 중국인들은 한국 드라마를 보면서 피부색이나 문화적 전통 등에서 동질성을 발견했으며, 자기 이야기를 하는 듯한 친근감을 느꼈다. 그리고 드라마 속에 나타나는 한국인들의 생활수준은 높은 편이지만, 중국의 일부 부유층이 이미 누리고 있는 것이든지, 보통 사람들이 누리기를 희망하는 생활이라는 점에서 큰 거부감 없이 한국 드라마를 즐기게 됐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3.12.02 - 09:18

211.204.3.2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98)

 이전글 ☞ “창의성 있는 콘텐츠로 기획부터 중국시장 공...
 다음글 눈에 보이지 않는 적 '사스'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42Simple view에필로그 - 베이징 택시와 돌아온 지갑 정글화 2003.10.11 4188
41Simple view한번은 따져봐야 할 중국 유학의 문제   정길화 2003.09.07 3959
40Simple view☞ ‘세계의 학교’로 부상하는 중국  정글화 2003.10.12 1937
39Simple view☞ 中교육부 "中유학 한국학생 약 3만5천명으로 최... 퍼오미 2004.10.03 3090
38Simple view8.15특집 '엎그레이드 코리아' 중국편 대본 정길화 2003.08.19 3787
37Simple view 현장 리포트, 일취월장 중국의 IT 산업 정길화 2003.08.10 2460
36Simple view☞   日就月將 중국의 IT산업, 자만심에 빠진 한국... 정길화 2003.09.06 2472
35Simple view아니...한청이란 말입니껴? pgaroot 2003.06.30 2378
34Simple view한류를 어떻게 볼 것인가 정길화 2003.06.11 2324
33Simple view☞ “창의성 있는 콘텐츠로 기획부터 중국시장 공... 퍼오미 2003.07.02 3440
32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 한국 드라마와 ‘韓流’  퍼오미 2003.12.02 1967
31Simple view눈에 보이지 않는 적 '사스' 정길화 2003.05.14 1874
30Simple view☞ ‘사스’가 중국을 변화시키고 있다  퍼오미 2003.06.02 1943
29Simple view사스와 중국언론 정길화 2003.04.22 1863
28Simple view☞ 刺客`사스의 위험한 劍舞 퍼오미 2003.04.27 2035
27Simple view사스, 세계를 강타하다 정길화 2003.04.11 1924
26Simple view☞ 사스 확산은 당국과 언론의 합작품  퍼오미 2003.05.01 1778
25Simple view가짜 명품 브랜드 ‘짝퉁’ 쇼핑의 재미 정글화 2003.02.09 3747
24Simple view☞ 짝퉁 상가에서의 another 단상 리스푸 2003.02.11 2361
23Simple view☞  짝퉁 상가에서의 단상 정글화 2003.04.13 3377
22Simple view하이난다오에서 지린까지, 그들은 뛰고 있다 정글화 2003.02.08 2325
21Simple view☞  야자수, 吉林의 얼음도 모두 상품화  정글화 2003.03.07 2271
20Simple view손석희 시선집중 '춘절 풍경' 원고(1.31) 정글화 2003.01.31 1516
19Simple view그냥 참고삼아 드리는 말씀입니다 고인돌 2003.02.14 1855
18Simple view☞ 중국의 설 '춘지에' 그 거대한 문화의 대축제  퍼오미 2003.02.17 2105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