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220 519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퍼오미
Subject   [천안문 사태, 그후 15년] 下. 中 개혁의 미래

 
[천안문 사태, 그후 15년] 下. 中 개혁의 미래

'8억 農心'에 정치 안정 달렸다
지식인, 소득 늘면서 기득권층에 편입
성장서 소외된 농민이 최대 불만 계층
 

 
▶ 천안문 사태 15주년인 4일 중국 공안들이 베이징 시내 천안문광장에서 국기게양식 도중 시민들의 접근을 막고있다. [베이징 AP=연합]
 
중국 개혁.개방의 총설계사로 지칭되는 덩샤오핑(鄧小平)은 1987년 3월 외빈을 접견한 자리에서 "안정은 모든 것을 압도한다(穩定壓倒一切)"고 말했다. 경제 발전의 도상에 있는 중국으로서는 정치적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뜻이다.

그로부터 2년 뒤 일어난 6.4 천안문(天安門) 사태를 과격하게 진압한 것도 안정을 무엇보다 중시한 중국 지도자들의 국정 이념 때문이었다고 할 수 있다.

중국 지도자들이 추구한 안정과 이를 토대로 한 중국의 경제 발전은 세계경제사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빠르게 이뤄졌다. 과거 25년 동안 연평균 경제 성장률은 9.35%며, 지난 10년을 따로 떼어보면 성장률은 평균 8.88%다.

 지난해 13억 인구의 중국 국민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1000달러를 넘어 1090달러에 이르렀다. 무역이나 전체 경제 규모로 따지면 미국.일본에 이어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이다. 지난 4월 원자바오(溫家寶)총리의 긴축 발언 한마디는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세계 각 지역에 '차이나 쇼크'를 불러일으켰으며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중국의 영향력을 여실히 보여줬다.

강력한 통제와 점진적인 정치개혁을 골자로 하는 중국의 발전 방식은 이제 지구촌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싱가포르의 중국 정치평론가 정융녠(鄭永年)은 "중국이 택했던 이 같은 발전 방식은 제3세계 발전도상국가들의 모델이 되고 있을 뿐 아니라 그 화려한 외형적 성장 때문에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학계와 전문가들에게도 새로운 연구대상으로 떠올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정치개혁과 경제개혁을 함께 추구하고자 했던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최근 내부 회의에서 중국의 발전 방식을 배워야 한다고 토로했다"며 "중국의 급속한 성장에 경계를 풀지 않았던 미국은 중국식 발전 모델의 지속적 성공을 새로운 차원의 '중국 위협론'으로 보고 있다"고 소개했다.

'6.4 천안문 사태'에서 표출됐던 중국인들의 정치적 자유를 향한 의지를 억누르며 중국 경제는 이제껏 순항해 왔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중국의 한 경제 전문가는 경제 발전과 정치개혁의 접점을 찾는 게 최대 과제요,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괄목할 만한 정치개혁 없이는 지속적인 경제 발전이 불가능할 것"이라며 "풍부한 노동력과 외자 유치를 토대로 한 거시적 지표는 좋지만 빈부 격차와 에너지 위기, 지역 간 격차 등 걸림돌도 무수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도 있다. 6.4 사태를 사실상 주도했던 대학생과 지식인들의 역할 문제다.

이들 지식인은 개혁.개방 초기에 경제적 혜택에서 상당히 소외됐다. 89년 당시 대학교수의 월급은 100위안(약 1만5000원) 안팎이었다. 베이징(北京) 거리에서 찻잎에 삶은 달걀 '차예단(茶葉蛋)'을 파는 노점상에 비해서도 뒤떨어지는 수입이었다. 하지만 현재 중국 지식인들은 풍부한 소득을 보장받는 기득권층으로 바뀌었다. 대학교수의 월급여는 최소 4000위안(약 60만원)을 웃돈다.

다시 말해 이제 중국의 최대 불만계층은 지식인이 아니라 농민이다. 도시를 중심으로 한 경제 발전은 도.농 간의 현격한 격차를 불러왔고 농민의 불만은 점차 커져가고 있다. 이들 8억명 이상의 농민은 시한폭탄이나 마찬가지다. 중국 당국이 서부 대개발 등으로 연안도시의 경제 발전을 내륙으로 끌어가기 위해 몸부림치는 이유다.

지난 3월 전인대(全人大) 등을 통해 농촌.농업.농민 등 이른바 '3농(農)'문제를 집중 해결하고 공산당이 이를 당내 1호 문건으로 채택하는 등 긴박하게 대처하고 나서는 대목에서 중국 당국의 불안감은 충분히 느껴진다.

베이징=유광종 특파원< kjyoo@joongang.co.kr>  
.
2004.06.04 19:02 입력 / 2004.06.05 08:21 수정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4.06.05 - 09:11

203.238.227.66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이전글 중국대사관 "대만 총통 취임식에 참석말라" 한국 ...
 다음글 [천안문 사태, 그후 15년] 上. 중국 민주화 어떻게...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172Simple view중국, 과연 통일한국의 동반자인가 퍼오미 2004.08.03 880
171Simple view중 동북공정 ‘간도에 대한 욕망’ 표현 퍼오미 2004.07.19 886
170Simple view중 패권주의 다시 깨어난다 퍼오미 2004.07.19 873
169Simple view정부, 中외교부 홈페이지 고구려 삭제 항의 퍼오미 2004.07.09 956
168Simple view  “北 핵수출하면, 美 공격해도 안막겠다”   퍼오미 2004.07.07 868
167Simple view“한성(漢城) 바꿔도, 부르는 건 중국 자유"   퍼오미 2004.06.28 921
166Simple view중국대사관 "대만 총통 취임식에 참석말라" 한국 ... 퍼오미 2004.06.05 1037
165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천안문 사태, 그후 15년] 下. 中 개혁의 미래 퍼오미 2004.06.05 984
164Simple view[천안문 사태, 그후 15년] 上. 중국 민주화 어떻게... 퍼오미 2004.06.05 965
163Simple view<'제3국 불법어로'에 남북 첫 공동대응> 퍼오미 2004.06.05 1054
162Simple view<`차이나쇼크'와 한국경제>  퍼오미 2004.06.05 916
161Simple view 중국 정부, 각 방송사에 ‘10대 주의사항’ 하달 ... 퍼오미 2004.05.21 886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