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511 643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가족
Subject   시사 칼럼에 이런 내용도 소재가 됩니까.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아 이렇게 몇자 적습니다

안녕하세요.

저희 부모님께서는 98년 재혼하셔서 저랑 3명이 함께 살았습니다.
제가 직장 때문에 1,2년 울산이나 부산으로 나온 적은 있어도, 임용고시 공부를 하면서부터
교사가 되어서도, 쭉 같이 살았고, 결혼하여 분가(1년됨)하였습니다.

전 아버지 없이 자랐으므로 새 아버지가 너무 좋았고, 참 온화하고, 성품이 착하신 분이라
저를 많이 사랑해 주셨습니다. 돈을 벌면서, 제차를 구입하고, 제가 차를 타고 다니는 걸 보시더니, 운전면허를 취득하여, 차를 사고 싶어 하셨고, 전, 제가 가진 통장을 깨어 차를 사 드렸습니다.
처음 보험에 가입할 때 주민등록상(동사무소에서 아버지가 그렇게 등록하셨다고 합니다)
제가 자식으로 올라 있었으므로 차량 구입하는 곳에서 가족한정을 가입해도 된다 (삼성화재)하였고, 저는 그렇게 가입하였습니다.

2005년 임용고시에 합격한 저는 에듀카로 보험을 바꾸면서, 아버지차, 제차 이2대를 모두 에듀카로 가입하였습니다.
2005년 11월에 결혼하면서, 분가하였고, 신랑이 차가 있었기에 2006년 6월에 제차 카렌스를 처분하였으며,  아버지 차는 그대로 아버지가 타셨습니다.

지난해 12월 사고로 아버지께서 그자리에서 돌아가셨고, 전 그날 보험회사에 전화하였습니다.
사망사고라,, 음주도 아니고, 신호위반도 아닌데.. 대로에서 아버지가 중앙선을 넘어, 25톤 트럭을 받았다고 경찰에서,, 여러가지 정황을 대며, 저희 아버지의 과실이니, 빨리 처리하는것이 우리쪽에 좋다고
했고,,, 목격자의 진술을 들어도 답이 없었습니다.
일처리를 하고,,
보험회사의 태도는 돌변하더라고요.

가입당시 2005년 1월 법률상, 계부, 계모는 부모가 아니라는 말은 보험에서 한적도 없었고,  또한 약관 어디를 봐도 계부, 계모는 가족한정에 안된다는 말이 없었습니다.
부모라고 되어 있는 곳에 계부 계모는 포함이 안된다고 하더라고요.

보험가입시, 전화상으로 통화하면서, 아니면 약관에라도,, 주의사항으로 단 계부 계모는 부모에 포함될 수 없다고, 설명하거나, 명시만 했더라도,, 제가 왜, 아버지께 차를 사드리면서 가족한정보험을 가입하겠습니까?... 제가 왜... 제가..왜

약관에는 기명 피보험자의 부모또는 양부모,,, 이렇게 만 기명되어 있어요.. 계부는 부모 아닙니까.
부모가 안되는 겁니까?
그러면, 이세상의 재혼가정의 자녀들은 전부 재혼하여 한집에 살며, 어머니, 아버지라 불러도 엄마나 아빠 한쪽이 없는 겁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세상에는 기가 막힌 일도 있더라구요.


동사무소와 경찰서, 보험회사 이렇게 뛰어다니면서 저는 세상에 저 혼자 뿐이구나 싶었습니다. 엄마는 이미 아버지의 부인으로써 호적에 올라 있으니, 친형제가 없는 저는 세상에 혼자입니다. 엄마도 제 엄마가 아닌 거구나 싶고, 죽고만 싶습니다.

오늘 보험회사에서 전화가 와서, 아버지차가 가해자이니, 25톤 트럭 수리비용과 운자수 일당을 계산하라는데 그게 기천만원입니다.
가해자는 죽고, 피해자는 멀쩡합니다. 트럭은 고치면 되니, 모든게 그대롭니다.
저희 아버지는 돌아가신 분이기에 말이 없으십니다. 무슨 혐의를 덮어 씌워도 다 뒤집어 쓰고 있습니다.
그 사람을 벌하고 싶지도, 그사람의 잘못이라고도 하는게 아닙니다.

세상이치를 따지고, 법률을 따지시는 분들,,, 그 속에 제가 있는 듯합니다..

이를 어찌 하면 좋을까요... 정말 기가 막힙니다.
지금은 어머니도 아프셔서 병원에서 지내고 계십니다.
병원에서 쇼크로 혈압과, 폐가 안좋아 생사를 올락 내리락 하십니다..
세상은  하루아침에.. 제게 너무나 냉혹합니다.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한 가정을 이뤘고,,, 그 가정에서 전 딸로 행복하였습니다.
정말로 아버진 절 많이 사랑해 주셨고,,, 저 또한 아버지를 부모님으로 모시며,, 지냈습니다.
건강보험증, 주민등록, 인사기록카드, 모두에 아버지 칸에 아버지 이름이 있습니다.
그런데.. 가족은 아니랍니다..계부는 아버지가 아니랍니다. 말이 됩니까... 가족부양 수당도 받았었는데
그게 말이 됩니까?
제가 아무리 몸부림 친다해도,, 가족이 아니랍니다...

저좀 도와주세요.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7.01.14 - 00:47

211.249.223.84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이전글 ☞ “真的假的?”成大学生最常用口&#...
 다음글 "온 정성을 다하여 초대합니다"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451Simple view☞ “真的假的?”成大学生最常用口&#... 빠다링 2007.01.14 443
450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시사 칼럼에 이런 내용도 소재가 됩니까. 가족 2007.01.14 453
449invite.jpg [78 KB] 다운받기Simple view"온 정성을 다하여 초대합니다" 양주승 2007.01.07 617
448Simple view정길화 프로듀서 선생님 도와주세요! 김진영 2006.12.28 711
447Untitled-1.jpg [40 KB] 다운받기Simple view그 빈자리에  정PD님이 찾아 옵니다 ^*^.... 양주승 2006.12.06 679
446금협산인신채호.jpg [155 KB] 다운받기Simple view단재 신채호선생의 "이순신전" 육필원고 출판에 관... 어느별 2006.11.07 741
445DSC08553.JPG [784 KB] 다운받기Simple view저는 입원중입니다 정길화 2006.10.20 799
444SLee556468.JPG [595 KB] 다운받기Simple view☞ 병상집필... 모차르트에 감염되다... 정글화 2006.11.08 601
443Simple view"미디어는 소통의 도구인가?"-제1회 미디어포럼에 ... 미디어연대... 2006.10.19 609
442Simple view교수님!~~ 김루치아 2006.10.16 713
441Simple view교수님꼭읽어주세요ㅜㅜ 김루치아 2006.10.14 727
440Simple view책으로 말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퍼오미 2006.10.12 653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