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510 143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정글화
Subject   제작기> 코카의 변신은 무죄..?
File  
볼리비아 (133).jpg [847 KB] 다운받기 볼리비아 (133).jpg (847 KB) - Download : 99
코카의 변신은 무죄...?


애초에 눈길을 끈 것은 외신 기사 한 줄이었다. 볼리비아의 모랄레스 대통령이 유엔에서 천연 코카(coca)의 무해성을 강조하면서 중인환시리에 코카잎을 씹어보였다는 내용이었다. 모랄레스는 볼리비아의 원주민 출신 대통령으로서 차베스, 룰라 등과 함께 이른바 남미 좌파 정권 3총사 중의 한 사람. 안 그래도 파격적인 언행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었는데 유엔에까지 가서 코카잎을 씹다니... 대관절 무슨 연유로...?



그때까지만 해도 코카(잎)와 마약 코카인의 차이, 코카 재배를 둘러싼 미국과 볼리비아의 갈등 등은 내 지식 창고에 들어 있지 않았다. 세계는 넓고 아이템은 많은 법... 5년 만에 방송 현업으로 돌아와 <세계와 나 W>를 하게 된 나는 월드컵을 앞두고 아프리카 쪽에서 아이템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하고 주야장천으로 인터넷을 뒤지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곧 코카와 관련된 속보(續報)가 눈에 띄었다.



‘코카 코야(Coca Colla)’의 등장이었다. 가로되, 올해 4월 볼리비아에서는 코카잎을 원료로 하는 건강탄산음료를 개발하였는데 이 제품의 이름이 바로 코카 코야였던 것. 코카잎을 원료로 했으니 ‘코카’가 들어가는 것은 그렇다 치고 ‘코야’는 왜일까. 안데스 고원 지방에 살던 부족 중에 코야족이 있어 ‘코카 코야’로 명명했다고 하지만 당연히 미국의 ‘코카 콜라(Coca Cola)’를 의식해 도발적인(?) 브랜드를 단 것에 틀림없다.




호기심이 발동했다. 자료조사를 해 보니 안데스에서는 오래전부터 원주민들이 고산 증세나 허기 등을 면하기 위해 코카잎을 씹어서 그 즙을 빨아먹는 자생적인 전통이 있었고, 스페인 침략기에는 백인들이 원주민들을 광산 노동에 투입하면서 식량 대신 코카잎을 씹게 하는 일도 있었다는 것이다. 어떻든 원주민들에게는 오랜 관습이자 문화인데, 문제는 이 코카를 화학적으로 가공하면 중독성이 강한 코카인(cocaine)이 되는 것. 다시 말해 그들이 즐겨 찾는 코카가 졸지에 마약의 주원료가 된 것.



한편 미국의 입장에서 보면 콜롬비아, 페루, 볼리비아 등 남미에서 재배되는 코카는 자체 소비되는 것도 있겠지만 그보다는 상당량이 코카인으로 만들어져 자국으로 유입되는 현실에서 이를 방치할 수는 없었다. 미국은 아버지 부시 이래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코카인 루트’의 단초인 볼리비아에 코카의 재배를 억제할 것을 요구해 왔다. 단속반을 투입해 코카밭을 갈아엎게 하고 고엽제를 공중 살포하기도 했다.




이전의 부패한 볼리비아 정권은 미국의 보조금 제도를 악용하면서 이에 순응해 왔으나, 코카 농민 출신이기도 한 모랄레스는 이를 거부하였다. 모랄레스 대통령의 코카 양성화 정책은 미국과 외교적 갈등을 빚는 원인이 됐다. 이 와중에 등장한 것이 바로 ‘코카 코야’다. 유엔에서 “코카 콜라는 되고 왜 우리는 안 되느냐”고 일갈하더니 정말 ‘코카 코야’를 만든 것이다. 저간의 사정에 흥미가 동해 아이템으로 선택하였으나 취재는 여의치 않았다.



36시간이 걸려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갔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수도 라 파스는 시위로 몸살을 앓는다. 모랄레스의 지지세력이었던 노동조합, 농민 등이 “변한 것이 없다. 나아진 것이 없다”며 도심 시위를 하고 예정되었던 관계자 인터뷰는 줄줄이 펑크다. 미국이나 코카 콜라 측의 반응도 궁금했으나 예상대로 ‘노 코멘트’다. 볼리비아의 코카 재배 농민들은 외국 언론에 대한 불신을 공공연히 드러내었다.




‘코카 코야’의 인기가 좋으면 코카 재배 또한 늘어날 터. 그렇다면 합법적 수요 외에 코카인으로 흘러가는 음성적인 코카 또한 늘어나지 않겠느냐는 상식적인 의문에 대한 당국의 확고한 답변을 듣고 싶었으나 쉽지 않았다. 한 야당의원은 모랄레스의 코카 정책에 심각한 의문을 가지고 있었다. ‘남미형 민족주의식 사회주의’를 추구하는 모랄레스의 이면을 들여다보고 싶었지만 그는 너무 바빴다.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그는 파라과이로 날아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0.06.06 - 17:39

203.238.226.22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IPMS/BB0DA8C0-14C0B45FF0F-000000000248; EmbeddedWB 14.52 from: http://www.bsalsa.com/ EmbeddedWB 14.52; .NET CLR 1.1.4322; .NET CLR 2.0.50727; .NET CLR 3.0.4506.2152; .NET CLR 3.5.30729)

 이전글 2012년 주요 일정표
 다음글 2011년 주요 일정표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notice이전 게시판을 보고 싶으신 분은... jungpd 2002.06.16 3477
510Simple view2019년 연표 정길화 2018.12.14 702
509Simple view홈페이지 다시 오픈 정길화 2018.07.01 118
508Simple view홈페이지를  상당기간 닫습니다 정피디 2010.12.26 227
507Simple view2012년 주요 일정표 퍼오미 2010.08.28 622
506볼리비아 (133).jpg [847 KB] 다운받기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제작기> 코카의 변신은 무죄..? 정글화 2010.06.06 900
505Simple view2011년 주요 일정표 정피디 2010.01.13 1332
504Simple view2010년 주요 일정 및 연표(증보) 정피디 2010.01.01 1161
503Simple view[펌]이병주 선생을 좋아하신다기에... 검색하다가... 2009.12.02 1030
502Simple view☞ [펌]이병주 선생을 좋아하신다기에... 정피디 2009.12.08 790
501기록의힘_5단통_4도(N).jpg [2.7 MB] 다운받기Simple view기록의 힘, 증언의 힘 5단 광고 정피디 2009.11.17 815
500Simple view정피디님, 한가위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구본준 2009.10.02 916
499Simple viewMBC 기자·PD 신입사원 공개채용 실시  정피디 2009.10.01 1022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