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511 1943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정길화
Subject   멕시코 대통령 영부인 폭스여사 인터뷰
File  
k5.jpg [165 KB] 다운받기 k5.jpg (165 KB) - Download : 172
보도자료>>>

멕시코 대통령 영부인
이민 100주년 맞아 축하 메시지  

2005년은 한국인의 멕시코 이민 100주년의 해.
이민 100주년을 맞이하여 양국간의 우의를 증진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준비되고 있는 가운데
멕시코 비센테 폭스 대통령의 영부인 폭스 여사가
한인 후손과 한국인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발표하였다.
이는 지난해 12월 멕시코 이민 100주년을 제작하는 MBC 취재진(시사교양국 정길화 부장대우)의
인터뷰 요청에 영부인 폭스 여사가 응하면서 이루어졌다.

* 한국 사람들이 멕시코에 이룬 모든 것을 소중하게 여긴다.

폭스 여사는 지난 2004년 12월 2일 대통령 관저에서 이루어진 이 인터뷰에서
"1905년에 멕시코 살리나 크루스를 거쳐서 유카탄에 도착한 1,000여명의 한인들이 멕시코와
한국간의 역사를 개막한 주인공들인데 지난 100년 동안 그들이 걸어온 길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100년전에 이곳으로 오게 된 한국 사람들과
지난 한 세기 동안 그들이 멕시코에서 이룬 모든 것들을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고 경의를 표했다.
폭스 여사는 또 "두 팔을 활짝 벌려서 한국인들의 방문을 환영한다" 고 강조하였다.

이어서 폭스 여사는 "멕시코에 정착한 한인들이 두 문화간의
교류와 소통을 위해 기여한 바를 높이 평가한다"고 말하고
"멕시코와 한국은 서로의 문화가 완전히 다르지만
서로가 서로를 통해 배울 수 있게 되어 한국인들의 이주와
그 이후 지금까지의 체류를 아주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비센테 폭스 멕시코 대통령 대변인으로 한국 방문,
  이후 대통령과의 결혼으로 화제!
  
폭스여사는 한국에 대한 인상을 묻는 질문에 대해
지난 2001년 당시 비센테 폭스 대통령의 공보수석 비서관(대변인)을 맡고 있을 때
한국을 방문한 인연을 상기하면서 "당시의 한국 방문은 매우 소중한 경험이 되었다"고 술회하고
"한국 정부와의 각별한 만남을 통해 정부와 국민들의 임무를 더 잘 알 수가 있었는데
이는 정말로 자신에게 소중하고 감사한 경험이었다" 말하였다.
2000년 7월 멕시코 정치사상 71년만에 여당후보를 물리치고 대통령에 당선된 비센테 폭스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 한국을 방문하여 김대중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바 있다.
이때 당시 대통령 대변인으로 있던 마르타 사아군(폭스 여사의 결혼전 이름)이 방한 일정을 수행하였고
두 사람은 한국 방문 직후인 2001년 7월에 정식으로 결혼해 화제가 되었다.  


* 지방소재, 가난한 어린이들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수준높은 교육 배풀고 있는 한국인 수녀들의 교육기관 활동
높이 평가. 이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폭스 여사는 계속해서
"나는 한국과 한국문화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특히 현재 멕시코에 있는 찰코 소녀의 집, 과달라하라 소년의 집과
같은 한국인 수녀들에 의해 운영되는 교육기관의 활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폭스 여사는 "한국 수녀들은 아주 놀라운 분들이다.
그분들이 멕시코에서 이루어낸 업적은 정말로 대단하다.
지방에서 사는 어린아이들 혹은 가난한 멕시코 어린아이들을 따뜻하게 감싸주는 수준 높은 교육을
베풀고 있다. 이는 한 인격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이다.
하느님과 이웃을 향한 사랑, 남을 배려하는 마음 등이 한국수녀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교육이다.
그래서 멕시코 국민들은 이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있다"고 극찬하였다.
폭스 여사의 이같은 칭찬은 바야흐로 100년의 역사를 축적한 한국과 멕시코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위해서
우리가 무엇을 염두에 두고 준비해야 할지를 시사해 주는 대목이라고 하겠다.


* 100년전 멕시코와 한국의 만남은 소중한 우정의 시작
  모든 한국인들이 한국에서나 멕시코에서나 행복하시길 희망

마지막으로 폭스 여사는 "100년의 역사를 맞이한
한국과 멕시코는 이제 새로운 100년의 출발을 앞두고 있는데
한 말씀을 해달라는 취재진의 요청에
"다시금 진심으로 이민 100주년을 축하드린다.
100년 전의 멕시코와 한국의 만남은 소중한 우정의 시작이었다.
그리고 지금의 멕시코도 여전히 우정의 나라다.
그래서 이곳으로 찾아오시는 분들을 언제나 환영하며 멕시코에서 꼭 성공하기를 바란다.
모든 한국인들이 한국에서나 멕시코에서나 행복하시기를 희망한다."는 축하와 덕담의 메시지를 선사했다.


한국인의 '멕시코 이민 100주년'을 기리는
특집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은 2005년 2월중 방송 예정인데
폭스 여사의 100주년 기념 메시지를 비롯,
폭스 여사도 감동한 '찰코 소녀의 집' 학교에서 아름다운 한국의
이미지를 전파하고 실천하는 한국인 수녀들의 활동상도 소개된다.



<인터뷰 전문>>>

질문> 반갑습니다.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100년 전인 1905년 1,000여명의 한국인들이 멕시코 살리나 크루스를 거쳐서 유카탄에 도착했습니다. 바로 이들이 한국과 멕시코의 역사를 개막한 주인공들입니다. 지난 100년 동안 이들의 희생과 노력에 대해서 어떻게 평가하시는지요..?
영부인> 멕시코에 이주한 첫 한국인들의 기여를 소중하게 여깁니다. 멕시코는 친절의 나라입니다. 우리를 찾는 사람들을 언제나 따뜻한 마음으로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100년 전에 이곳으로 온 한국 사람들과 그들이 이곳에서 이룬 모든 것들을 매우 높이 평가합니다. 멕시코에서는 언제나 한결같이 한국인들을 환영합니다.“양쪽 팔을 활짝 벌려서”요. 그리고 그들이 두 문화간의 만남을 위해 기여한 바를 높게 평가합니다. 멕시코와 한국은 서로의 문화가 완전히 다르지만 서로를 통해 배울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한국인들의 멕시코 이주와 체류를 아주 소중하게 여깁니다. 멕시코는 그 나라의 가치와 문화를 언제나 중요하게 생각하며 다른 국가에서 오시는 분들께 언제나 문을 활짝 열어 친절한 마음으로 모실 것을 기억해주시길 바랍니다.  

질문> 네, 감사합니다. 영부인께서는 한국을 방문하신 적도 있는 등 한국과의 인연이 각별하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평소 우리 한국과 한국인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있으면 이번 기회에 좀 소개해주십시오.
영부인> 2001년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제게는 아주 중요한 경험이었습니다. 한국 정부와의 각별한 만남을 통해 정부와 국민들의 임무를 더 잘 알 수가 있었습니다.이것은 당시 제가 비센테 폭스 대통령의 대변인 임무를 맡았는데 있어서 정말로 소중하고 감사한 경험이었다고 봅니다.

질문> 멕시코에는 찰코 소녀의 집이라든지 과달라하라 소년의 집 등 한국 수녀들의 노력으로 운영되는 선교 및 교육 기관이 있습니다. 영부인께서도 이곳을 잘 알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여기에 대해서 한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영부인> 한국 수녀들은 아주 놀라운 분들입니다. 그분들이 저희 나라에서 이루어낸 업적은 정말로 대단합니다. 지방에서 사는 어린아이들 혹은 가난한 멕시코 어린아이들을 따뜻하게 감싸주고 온전한 가치를 가르치는 수준 높은 교육을 베풀어 주고 있습니다. 이것은 한 인격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입니다. 이 분들은 이 아이들을 훌륭한 사람들로 키우고 있습니다. 이 학교에서 느껴지는 교육적 분위기는 정말로 따뜻합니다. 하느님과 이웃을 향한 사랑, 남을 배려하는 마음 등이 한국수녀들이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는 교육입니다. 그래서 우리 멕시코 사람들은 이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우리가 언제나 그분들을 통해 교훈을 받는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질문> 한국과 멕시코는 이제 100년의 역사를 맞이하였습니다. 이 말은 이제 새로운 100년을 시작한다는 얘기도 됩니다. 새로운 한 세기를 출발하기에 앞서 양국 국민들을 위한 메시지가 있으면 좀 말씀 해주십시오.  
영부인>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00년 전의 멕시코와 한국의 만남은 소중한 우정의 시작이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멕시코도 그때와 같이 여전한 우정의 나라입니다. 그래서 멕시코로 오시는 분들을 언제나 환영하며 꼭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한국에 있는 분들도 나라와 가족과 직업과 개인 삶에 언제나 행복하고 성공한 삶을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피디> 인터뷰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5.01.06 - 11:27

203.238.227.66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이전글 ☞  100년전 '애니깽 농장'의 한인들
 다음글 !HOLA!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295Simple view MBC 100년전 멕시코 에네껜 실태 최초공개  퍼오미 2005.01.11 450
294Simple view☞  100년전 '애니깽 농장'의 한인들 퍼오미 2005.01.12 389
293k5.jpg [165 KB] 다운받기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멕시코 대통령 영부인 폭스여사 인터뷰 정길화 2005.01.06 434
292Simple view!HOLA! 정말지수녀 2005.01.05 373
291Simple view☞ !HOLA! igualmente... 정길화 2005.01.05 384
290Simple view근하신년 정길화 2005.01.01 389
289MPH_2[1].00_Game_Loader_v1.0_For_1.50_Full.rar [62 KB] 다운받기Simple view☞ 근하신년 asd 2006.02.27 316
288Simple view프랑스어 번역 이은주 2004.12.29 473
287Simple view홈페이지 서버 1년 비용 550,000원 종길와 2004.12.28 430
286Simple view이제는 새해를 말할 수 있다  백무현  2004.12.23 377
285Simple view☞ 허걱 백화백꺼정.... 종길와 2004.12.24 354
284Simple viewMBC 가이드 선정 2004년 MBC 베스트 12 퍼오미 2004.12.23 432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첫페이지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