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511 643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Name   퍼오미
Subject   책으로 말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책으로 말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MBC 피디 13명 한국현대사 굵직한 사건 20편 묶어내


10. 12 한겨레 김소민 기자





문화방송 다큐멘터리 〈이제는 말할 수 있다〉는 1999년 9월부터 2005년 6월까지 100편에 걸쳐 한국 현대사의 진실을 끄집어냈다. 제주 4·3, 보도연맹 학살, 삼청교육대, 기지촌 여성들의 수난 등 50년 넘게 묻혀 있던 현대사의 슬픈 맨얼굴을 담았다. 이 프로그램은 과거 이야기인 동시에 현대 한국사회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한 해설서였다.
이를 만든 피디 13명이 100편 가운데 한국 현대사를 집약적으로 보여줄 만한 굵직한 사건 20편을 골라 〈우리들의 현대침묵사〉로 묶었다. 역사의 기록이면서 취재 후기 구실까지 겸한 책이다. 방송에서 못 담은 내용이나 방송 뒤 바뀐 상황도 실었다.

책은 살인자가 되어야 했던 21살의 박흥숙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전남 광주 무등산 자락에 움막을 짓고 가족들과 살았던 박흥숙은 1977년 4월20일 오후 3시께 철거반원 4명을 살해했다. 제작진은 당시 주변 사람들의 증언을 꼼꼼히 수집해 그때 그 살풍경을 치밀하게 재구성한다. 철거반원이 불을 붙이고 모아둔 돈 30만원과 세간이 삽시간에 잿더미로 변해버리자 박흥숙은 흉기를 휘두른다. 제작진은 1970년대 고도성장의 그늘에서 움막조차 허락받지 못했던 도시빈민의 삶을 두루 잡는다. 취재 과정에서 제작진이 겪은 고민도 담았다. “네명을 죽인 살인자를 미화하는 꼴이 되지 않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 던진다. 북파공작원, 녹화사업 등 권력이 짓밟은 사람들의 이야기도 이어진다.

책에서 미스터리 추리물을 보는 듯한 재미를 맛볼 수 있다. 취재를 바탕으로 한 묘사는 세밀화처럼 구체적이다. 1970년 5월 한국 사회 실세들의 이름이 빼곡이 적힌 수첩을 지닌 여성 정인숙이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오빠 정종욱이 살해범으로 지목돼 실형을 선고받는다. 제작진은 가로 115㎝ 세로 165㎝ 차에 피해자와 비슷한 모델을 앉히고 그에게서 30㎝ 이상 떨어진 곳에서 30~35도 각도로 총알이 날아왔다면 그 출발지가 어디가 될지 따라간다. 결과는 운전석에 앉았던 정종욱이 범인이 아닐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었다. 김재규는 왜 박정희를 쏘았는지, 중앙정보부 부장을 7년이나 지냈다가 파리에서 행방불명된 김형욱은 어떻게 됐는지, 아직도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 사건의 실타래 속으로 독자를 안내한다. 연좌제, 보도연맹 등 한국 사회를 옥죄어온 ‘레드콤플렉스’와 뒤틀린 한-일, 한-미 관계를 드러내는 사건들이 뒤를 잇는다.


김소민 기자 prettyso@hani.co.kr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6.10.12 - 06:20
LAST UPDATE: 2006.10.12 - 06:56

221.168.128.218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NET CLR 1.1.4322)

 이전글 교수님꼭읽어주세요ㅜㅜ
 다음글 우리들의 현대침묵사/정길화 등 지음[서울신문]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451Simple view☞ “真的假的?”成大学生最常用口&#... 빠다링 2007.01.14 443
450Simple view시사 칼럼에 이런 내용도 소재가 됩니까. 가족 2007.01.14 453
449invite.jpg [78 KB] 다운받기Simple view"온 정성을 다하여 초대합니다" 양주승 2007.01.07 617
448Simple view정길화 프로듀서 선생님 도와주세요! 김진영 2006.12.28 711
447Untitled-1.jpg [40 KB] 다운받기Simple view그 빈자리에  정PD님이 찾아 옵니다 ^*^.... 양주승 2006.12.06 679
446금협산인신채호.jpg [155 KB] 다운받기Simple view단재 신채호선생의 "이순신전" 육필원고 출판에 관... 어느별 2006.11.07 741
445DSC08553.JPG [784 KB] 다운받기Simple view저는 입원중입니다 정길화 2006.10.20 800
444SLee556468.JPG [595 KB] 다운받기Simple view☞ 병상집필... 모차르트에 감염되다... 정글화 2006.11.08 602
443Simple view"미디어는 소통의 도구인가?"-제1회 미디어포럼에 ... 미디어연대... 2006.10.19 610
442Simple view교수님!~~ 김루치아 2006.10.16 713
441Simple view교수님꼭읽어주세요ㅜㅜ 김루치아 2006.10.14 727
440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책으로 말하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퍼오미 2006.10.12 654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끝페이지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