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24 12 통계카운터 보기   회원 가입 회원 로그인 관리자 접속 --+
전체 (120)
잠망경 (8)
정길화의좌충우돌 (5)
생활에세이 (19)
정길화칼럼 (56)
칼럼11 (8)
기타 (24)
Name   정길화
Subject   영혼을 울린 한마디 - 정현종 "나는 밥에 취해서 산다. 명백한 중독"
어떤 것 없이 살 수 없을 때 우리는 그 어떤 것에 중독되었다고 말한다... 나는 내가 밥에 중독되어 있는 것 같다. 매일같이 밥을 먹지 않고 살 수 없으니 나는 밥중독자이다... 나는 오늘도 부지런히 일어나 밥을 사냥하기 위해서 영광스런 일터로 나아간다... 나는 밥에 취해서 산다. 명백한 중독.
정현종 시집 <나는 별아저씨>(1978) 중에서


문학을 동경하며 시인을 꿈꾸던 시절이 있었다. 다들 왕년에 한때 그런 열병을 앓곤 하지만 나름대로는 진지했던 때였다. 습작 노트의 졸시(拙詩)를 들고 그것도 시랍시고 여기저기를 다닌 것이 무릇 기하이며, 해마다 이맘때쯤의 신춘문예 계절에 주택복권 사는 심정으로 기웃거리다 결국 낭패감에 사로잡혀 통음을 했던 것은 또 무릇 기하인가. '문청' 시절의 그 기약없음과 덧없음은 지금은 가지 못한 길에 대한 아쉬움으로 반추된다.

돌이켜 보면 무엇 때문에 그렇게 시를 추구했던 것일까. 그 시절 시는 내게 명징한 언어의 조탁으로써 인간의 삶과 사물들에 대해 질서를 부여하거나 또는 가차없이 해체하는 주문(呪文)이었다. 고착된 일상에 매몰된 군상들에게 기존의 권위를 뒤집을 수 있게 하고 때로는 이를 조롱하며 통쾌하게 풍자하는 그 무엇이었다.

사람이 살아가는 것이 사실상 밥에 중독되어 있는 것이라니. 정현종 시인의 <나는 별아저씨>에서 예의 이 대목을 보았을 때도 그러하였다. 마약 중독, 술 중독만 중독인가. 인생이 곧 중독이지... 삶의 관성 속에서 짐짓 모른 체 하거나 혹은 인정하지 않으려 하는 우리의 위선을 적나라하게 폭로해주는 말이었다. 그로써 대안 부재의 우리 삶이 갖는 진실과 한계를 깨우쳐 주는 것이 아닌가.

"시쓰기란 물질적·경제적 생산성에 중독되어 맹목적으로 굴러가는 세상을 거슬러 몽상해야 하며, 바로 이 꿈의 생산성을 높이고자 하는 활동"임을 선언하고 이를 구현하는 정현종 시인의 영롱한 에스프리는 쳇바퀴 도는 일상에 사로잡힌 채 안일과 타협하려는 이들을 난타하는 죽비였다. 그리고 어설픈 문장 몇 줄로 감히 시인을 꿈꾸던 필자에게 그것이 무모한 일임을 일깨운, '주제파악'하라는 계고장이었다.

한겨레(2002.11.24) 문화면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2.03.20 - 20:13

 이전글 친일파 용어 바꾸자
 다음글 나와 '이제는 말할 수 있다'를 말한다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