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일보내기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154 58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전체 (154)
큐칼럼 (89)
성명서 (52)
기타 (13)
Name   정길화
Subject   가장 큰 적은 우리 자신이다
최근의 「추적60분」, 「PD수첩」사태를 보며

지난 번에는 KBS 「추적60분」이 한총련 죽이기 방송으로 된서리를 맞더니 이번에는 MBC 「PD수첩」이 제작중단 소동으로 홍역을 치렀다.

다행이 이번의 경우에는 한바탕의 회오리 바람으로 끝나 다행이라면 다행이겠으나 그럴수록 아쉬움과 의문이 남는다. 결국 이렇게 될 걸 왜 그 난리를 피웠으며, 또한 사태의 발단과정에서 정녕 외압이나 눈치보기가 없었겠느냐 하는 게 그것이다.

KBS의 「추적60분」, 「이것이 궁금하다」, MBC의 「PD수첩」, SBS의 부활된 「그것이 알고 싶다」등 이른바 PD저널리즘 프로그램들은 한국의 방송저널리즘에서 나름대로의 위상과 영향력을 당당히 갖추고 있다. 프로그램에 따라 포맷이나 스타일에 약간씩의 차이는 있지만 PD들이 취재하고 구성하는 취재보도 프로그램이라는 점에는 동일한 이들 프로그램들은 기자들의 그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전달력이 떨어진다거나 하는 일반적인 지적은 받지만 독보적인 영역을 갖추고 있음은 누구도 쉽사리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정치권의 향배에 둔감하고, 출입처 논리에 좌우되지 않으며, 고발대상으로부터의 각종 공작에 자유로운 PD저널리즘 프로그램들은 그동안 정규뉴스나 기자들의 고발 프로들이 다루지 못하는 (또는 다루지 않는) 분야에 대한 과감한 틈새공략으로 시청자들의 박수를 받아왔다.

그래서일까. 외압이니 회유니하는 것들이 남의 일인줄 알았더니 이제는 PD저널리즘 프로그램을 둘러싼 시시비비가 끊이지 않는다. 분명 유쾌한 일은 아니지만 현실적으로 이들 프로그램들이 영향력을 갖고 주목을 받고 있다는 구체적인 증거라 풀이할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지금부터다. 이번 「PD수첩」사태에서도 드러났듯 권력은 그들의 치부를 고발하는 언론의 기도에 대한 오만한 외압을 감추지 않는다. 지난번 「추적60분」의 쌍용사과상자 취재중단 사태에서 나타낸 것처럼 자본의 추악한 회유 또한 호시탐탐 이들 프로그램을 노리고 있다. 틈만 나면 방송사 앞을 점거해 앵벌이식 농성을 펼치는 집단이기주의 또한 시사고발 프로그램의 숙적들이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적은 무엇일까. 권력도 자본도 앵벌이도 아닌 가장 무서운 적은 우리 내부에 있다. 그것은 우리 자신이다. 아닌 것을 아니라 하고 옳은 것을 옳다고 말하며 이를 막으려는 일체의 시도에 결연히 대응하는 것은 우리 자신밖에 없다. 이 PD저널리즘 프로그램의 성패가 이땅의 방송인으로서 PD들이 독립적이고 창조적인 존재인지를 결정짓는 하나의 시금석이다.

1996년 11월 7일 프로듀서연합회보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2.04.09 - 16:09
Name   E-Mail   Password

 이전글 진정한 선의의 경쟁을 위하여
 다음글 추적 60분,  11년전의 악몽을 잊었는가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