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홈페이지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이름검색

        HOME  

  Profile Photo 글마당 토론실 中國硏究 각종활동 게시판 자료실 사이버강의실

 Profile

 Photo

 글마당

 정길화칼럼

 취재제작기

언론비평 

 미셀러니

     토론실

 언론개혁

 현대사비평

中國硏究

 베이징통신

 중국이슈

 중국자료창

 포토차이나

각종활동

 방송노조활동

 PD연합회활동

자료실

클리핑뉴스

제작팀자료실

개인자료실

 시판

자유게시판

 방명록

  사이버강의실

 

 

92 110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지니
Subject   [실록 민주화운동] 57. 민가협 출범
[실록민주화운동] 57. 민가협 출범


1984년 소위 학원자율화 조치로 제적 학생과 해직 교수들이 학원으로 돌아온 이후 몇 달 동안 감옥에는 학생들이 없었다. 교정에 상주하던 전경들은 철수했지만 그 자리는 교내 동정을 염탐하려는, 가짜 신분증을 소지한 외부인들이 대신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9월 말 서울대에서 몇몇 가짜 학생들이 발각됐다. 학생들이 이들 몇몇을 학생회실로 데려가 그 임무를 캐묻는 과정에서 손찌검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일은 엄청난 파장을 불러왔다. 경찰은 이 사건을 막 출범하려는 서울대 총학생회를 탄압하는 구실로 삼아 백태웅(학도호국단장), 이정우(총학생회장), 유시민(복학생협의회장) 등을 구속했다.


감옥에는 다시 학생들이 불어나기 시작했다. 서울 서대문구치소와 영등포교도소 면회실에는 눈물범벅이 된 학부모들이 모여들었다. 85년 5월 광주항쟁 기념집회가 잇따르면서 구속 학생수는 급증했다. 5월23일 서울 미문화원 점거농성 이후 마침내 학부모들은 한자리에 모였다. 먼저 징역을 살고 있던 학생들의 부모가 미문화원 사건 가족들을 설득했다. 그렇지 않아도 미문화원 사건 가족들은 담당형사의 말에 따라 반성문을 쓰면 쉽게 석방될 수 있을 거라고 믿고 면회를 갈 때마다 자식에게 눈물로 호소했지만 소용없는 일이라는 것을 깨달아 가던 중이었다.


석방을 구차스럽게 구걸할 것이 아니라 자식들과 함께 민주화운동에 동참하는 것이야말로 자식들의 장래는 물론 나라의 미래를 구하는 일이라는 ‘대오각성’이 자연스럽게 이들 가족에게 생겨난 것이다. 이 과정에는 민청련 구속자의 젊은 부인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다.


85년 7월10일 이들은 ‘구속학생학부모협의회’를 결성하기에 이른다. 연필로 꾹꾹 눌러쓴 최초의 발기취지문 초안은 매우 서투르지만 눈물겹고도 진솔한 명문이다.


“유달리 불의를 미워하고 제 조국을 사랑한 우리 아이들이 이처럼 혼탁한 정치풍토를 눈감고 지나치지 않았을 것은 이제 생각해보면 너무나 당연하지 않습니까? 불의한 권력은 세상 사람들이 올바른 사실을 알까 두려워 우리 아이들에게 온갖 음해와 모략을 뒤집어씌우지만 그러나 이 두려운 폭력 앞에 감히 누가 그처럼 대담하게 행동할 수 있단 말입니까? 그런 점에서 우리는 올바르고 용기있는 자식을 키운 보람을 느끼며, 우리가 살아온 인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이제, 우리 부모들은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겠습니까? 우리 모두 어려운 처지에서 살기가 힘겹습니다만 자식을 위해서라면 무엇인들 못하겠습니까?”


닷새 뒤인 7월15일. 이들은 전혀 계획하지 않았던 ‘대형 사고’를 일으킨다. 그날 이른 아침부터 전경 3개 중대가 미문화원 구속학생들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리는 서소문 법원 주변을 에워쌌다. 학생들을 실은 호송버스 두 대가 법원 후문으로 들어서자 국내외 기자들이 100명 남짓한 가족들과 뒤엉켜버렸다.


맨먼저 버스에서 내린 이는 구속학생 중 홍일점인 연세대 전진숙이었다. 카메라 셔터 소리가 유리창을 때리는 빗방울 소리처럼 연이었다. 두 번째로 내린 함운경은 수갑찬 손을 번쩍 치켜들면서 소리쳤다. “독재정권 타도하자.” 계호 교도관이 그의 입을 막았다.


이를 신호음으로 알았던가, 가족들은 일제히 구호를 외치기 시작했다. 법원 마당이 시위장처럼 됐다. 가족들이 대법정으로 밀고 들어갔다. 재판 시작 30분 전에 152석의 재판정은 300명이 들어차 송곳 꽂을 틈조차 없었다. 찌는 날씨 속에서 대법정은 용광로처럼 뜨거웠다. 마른 몸매의 두 여성이 허리에 친친 동여매고 들여온 광목 원단을 찢어 즉석에서 방청객 숫자만큼 머리띠를 만들어 돌렸다. ‘장하다. 대한의 아들’ ‘애국학생이 용공이냐’ ‘독재정권 물러나라’ ‘광주사태 진상규명’ 등 매직펜으로 쓴 슬로건은 선명했다.


이윽고 피고인들이 입정했다. 함운경은 구호를 외쳤다. 방청객들은 일제히 ‘와아’ 하는 함성으로 화답했다. 법정은 순식간에 수라장으로 변해버렸고 검사와 재판부의 소리는 함성에 파묻혀 들리지 않았다.


피고인들은 개선장군처럼 당당했다. 그들은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오월의 노래’ ‘타는 목마름으로’에 이어 ‘상록수’에 이르러 방청객과 피고인들은 한몸이 되었다. 그들의 뺨위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더이상 재판이 진행될 수 없었다. 피고인석에서 전두환을 법정에 세우기 전에는 재판을 받을 수 없다는 거부 선언이 나오자 재판장이 피고인들에게 퇴정을 명했다. 끌려나가지 않기 위해 발버둥치는 피고인과 법원 정리 사이에 격렬한 몸짓이 계속되고 야유와 함성이 오갔다. 학부모들은 모두 가슴에 손을 얹고 애국가를 부르기 시작했다. 법정은 숙연해졌지만 이미 완전히 농성장으로 바뀌어버렸다. 재판은 그날 다시 열리지 못했다.


가족들은 이날 오후 행렬을 이루어 덕수궁 정문을 지나 광화문4거리로 진출했다. 어디로 향하느냐는 한 기자의 물음에 시골에서 그날 새벽 차로 상경한 한 아버지가 말했다. “미 대사관으로 가서 물어봐야제. 참말로 전두환이가 정권잡도록 도와줬는지.” 행렬을 따르던 사복형사들이 워키토키로 일제히 어딘가로 급히 전했다. “미 대사관으로 간답니다.”


행렬은 광화문4거리 국제극장 앞에서 저지당했다. 미 대사관은 대각선으로 300m 전방에 있었다. 가족들은 모두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염천의 뙤약볕 아래 몸을 가려줄 그늘은 한 조각도 없었다. 그들은 그곳에서 법정에서 했듯이 외치고 노래부르다가 모두 종로경찰서로 연행됐다. 수많은 자식들이 드나들던 경찰서로 부모들이 마침내 잡혀들어간 것이다.


학부모들은 수사실 여기저기서 칼잠으로 이틀을 지새우고 나왔다. 나와보니 예상치 않았던 파장이 있었다. 사상 초유의 법정농성 책임을 물어 전두환은 그의 충복인 법무장관을 해임했다. 또한 구속학생의 제명에 미온적이라 해서 서울대 총장도 쫓아냈다.


구속학생 학부모들이 미 문화원 사건 이후 바로 부닥친 문제는 5공 정권의 학원안정법 제정 움직임이었다. 문제 학생들을 법원의 영장없이 체포한 뒤 격리 수용해 순화교육을 시킬 수 있도록 한 이 법안은 제2의 삼청교육대와 같은 것이었다. 학부모들은 ‘학원탄압저지 공대위’를 구성하고 장기농성에 들어갔다. 여권 핵심부가 극비리에 성안해 관련부처 협의까지 마친 이 법안은 그러나 한달 후에 슬그머니 사라졌다. 전두환이 신민당 총재 이민우와의 회담에서 이의 보류를 발표한 것이다.


한편 경향신문은 85년 7월25일자 1면 머리기사로 학원안정법 제정 사실을 첫 보도했다가 편집국장과 사회부장, 취재기자 등이 안기부에 끌려가 곤욕을 치렀다. 구속학생학부모협의회는 몇달 후인 85년 12월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로 변신한다. 그리고 이들은 민주화 시위현장의 기동타격대로서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다. 불의한 시대가 가장 온유한 어머니들을 가장 열렬한 투사로 길러낸 것이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4.05.25 - 21:51

203.238.227.66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Name   E-Mail   Password

Gundosbgt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88.198.43.228
Aloha! http://vnmgfc.com laxxu iedoe http://mpnlao.com jusbd yslma http://nivugi.com nosna iklpp http://mgombh.com mnhlm gbczb http://fmepam.com byncc jerpr
2010.08.24 - 07:37 
Gundoszuw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88.198.43.228
[URL=http://qlghpj.com]tretr zyskd[/URL] [URL=http://apuujp.com]ikxdx uwake[/URL] [URL=http://plgggd.com]mlonw ehiti[/URL] [URL=http://edwhax.com]wxvbv krwhf[/URL] [URL=http://caqfyk.com]chqgk zogrp[/URL]
2010.08.24 - 06:36 
Gundosulo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88.198.43.228
Aloha! <a href="http://azckye.com">ucfyn okehi</a> <a href="http://gvbgyk.com">goqdl uswbp</a> <a href="http://iodixc.com">utave snfyv</a> <a href="http://gyltwd.com">qewgu odzoa</a> <a href="http://ntmsqq.com">vvfen umhla</a>
2010.08.24 - 06:36 
Gundoscmg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88.198.43.228
Aloha!lbbg! http://kypaee.com tybtm yjvjh http://xhhvlg.com eirdf jacub http://kuwkez.com hrzlb skldh http://bsuxgo.com ujqhx kospz http://rsemwp.com svxkr glatq
2010.08.24 - 06:36 
이은혜 간단의견 수정::: 간단의견 삭제 ::: IP: 211.205.208.199
믿을 수 있는 종합적인 대!출백화점 머니시앤디입니다.
저희들은 general agency 자격을 “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보호에 관한 법률” 에 의하여
구비하여 등록한 합!법적인 대!출 에이젼시 회사입니다.
여러 곳에 신#용#조회를 하여 신#용도 하락 등 문제가 발생하는 것보다
저희 머니시앤디 같은 곳에서 일괄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은 점이 많습니다.
문!의주시면 궁금하신 점 언제든지 상!담해드리겠습니다.
전국대표번호 1599-4570 www.money1.kr
2009.03.09 - 18:24 

 이전글 <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1
 다음글 [실록 민주화 운동] 서울 미문화원 점거농성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notice<이제는 말할 수 있다> 제작진 房 [299] admin 2003.11.17 40325
92Simple view한국전 참전 중국인민지원군 전 부사령관 훙쉐즈 ... [778] 퍼오미 2006.12.06 36876
91Simple view<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5 [800] 퍼오미 2004.06.01 25888
90Simple view<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4 [800] 퍼오미 2004.06.01 24897
89Simple view<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3 [800] 퍼오미 2004.06.01 22695
88Simple view<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2 [799] 퍼오미 2004.06.01 12696
87Simple view<신동아>강원용 목사의 체험 한국 현대사 1  퍼오미 2004.06.01 2685
86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실록 민주화운동] 57. 민가협 출범 [5] 지니 2004.05.25 3790
85Simple view[실록 민주화 운동] 서울 미문화원 점거농성 지니 2004.05.25 3199
84Simple view[실록 민주화 운동] 질풍노도, 승리를 거머쥐다 지니 2004.05.25 2902
83Simple view[실록 민주화 운동] 54. 부산의 민주화 운동 지니 2004.05.25 3805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

                                Copyright © JUNDPD.CO.KR All rights reserved